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괴산사랑방

행복나눔방 괴산사랑방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농업도 공영제…괴산 유기농 공영관리제 뿌리내려 글의 상세내용

농업도 공영제…괴산 유기농 공영관리제 뿌리내려 글의 제목, 카테고리, 작성자, 파일,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농업도 공영제…괴산 유기농 공영관리제 뿌리내려
카테고리 공유
작성자 괴산군농업기술센터
파일
친환경 농업 공영제가 괴산에서 뿌리를 내리고 있다. 괴산군은 2012년부터 10년 동안 친환경 농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곳이다.

 

충북 괴산군은 지난해부터 ‘유기농업 공영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다. 유기농업 공영관리제는 유기농 친환경 농산물 재배·인증·판매·유통 과정을 군이 책임지는 것이다. 농민이 판로 걱정 없이 농사를 짓도록 하자는 것이 제도의 핵심 취지다.

 

괴산군은 이를 위해 △유기농 전환 손실보전 △친환경 쌀값 지원 △친환경 쌀 계약재배 △친환경 농산물 인증 지원 △친환경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지원 등을 하고 있다.

 

괴산군은 농약·화학비료 등을 쓰는 관행농에서 무농약·유기농 등 친환경 농업으로 전환하면 손실을 메워준다. 지난해 556곳 농가에 1억2800만원을 지원했다. 벼는 ㏊당 8만(무농약)~10만원(유기농), 과수는 ㏊당 50만(무농약)~60만원(유기농) 등 전환 지원금을 준다.

 

친환경 쌀 확대를 위해 벼 계약재배도 늘린다. 군이 중심이 돼 농민과 친환경 벼 재배 계약을 한 뒤 가을에 모두 수매해 유통 전문 업체를 거쳐 전국에 파는 형식이다. 지난해 80곳 농가 67㏊에서 생산한 벼 352t을 전량 수매해 농산물 유통 농업회사를 거쳐 유통했다. 올핸 150곳 농가 200㏊에서 계약재배한다. 내년엔 이를 300㏊까지 늘릴 참이다.

 

군은 ‘괴산 순정농부’라는 자체 상표를 만들어 친환경 쌀을 인증하고, 수매값의 일부를 지원한다. 농민은 농사만 지으면 된다.

 

친환경 쌀 확산을 위해 음식점도 지원한다. 친환경 쌀을 쓰는 괴산 음식점 17곳에 10㎏에 1만1000원씩 준다. 앞으로 괴산뿐 아니라 청주 등 괴산 친환경 쌀을 쓰는 다른 도시 음식점 13곳을 더 뽑아 지원할 계획이다.

 

김주영 괴산군 유기농산업팀 주무관은 “농민들은 팔 걱정 없이 농사를 짓고, 소비자들은 안심하고 소비하라는 뜻에서 쌀값을 지원한다. 1만1000원 정도 지원하면 일반 쌀과 친환경 쌀이 값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괴산군은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해마다 늘려가고 있다. 지난해 221곳 농가에 친환경 인증비 1억4300만원을 지원했으며, 친환경 농산물 검증을 위한 잔류농약 검사비도 209곳에 7120만원을 지원했다.

 

괴산군 친환경 재배 면적도 늘었다. 2019년 402㏊에서 지난해 498㏊가 됐다. 올핸 지난해에 견줘 30.5% 늘어난 650㏊로, 2025년엔 1100㏊까지 늘릴 참이다. 군 전체 농작물 재배 면적(1만484㏊)의 10.5%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윤태희 괴산군 유기농산업팀장은 “유기농 공영제는 유기농산물을 공공재로 보고 군이 친환경 농산물 생산·판매·유통에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다. 괴산 친환경 농산물을 믿고 먹어도 좋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2015년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개최한 괴산군은 내년에도 유기농 엑스포를 열 계획이다.
농업도 공영제…괴산 유기농 공영관리제 뿌리내려 이미지1
[귀농귀촌] 나눠쓰기의 이전글, 다음글

[귀농귀촌] 나눠쓰기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괴산군농업기술센터, 협약(MOU)기관과 연합 봉사활동 가져
다음글 괴산군농업기술센터, 귀농귀촌협의회 연풍·사리지부와 함께 나눔행사 펼쳐

관련사이트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