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괴산군청

오늘의 뉴스

소통&참여 괴산소식 오늘의 뉴스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오늘의 괴산
괴산군과 관련한 보도자료를 정리해 놓은 공간입니다.
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3년 만에 입국... 농가일손 보탠다 글의 상세내용

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3년 만에 입국... 농가일손 보탠다 글의 제목, 작성자, 내용, 파일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3년 만에 입국... 농가일손 보탠다
작성자 기획홍보담당관
작성일 2022-06-14
▣ 괴산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3년 만에 입국... 농가일손 보탠다

충북 괴산군은 지난 14일 본격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부족한 괴산 농가를 돕기 위해 3년 만에 캄보디아 외국인 계절근로자 59명이 입국했다고 밝혔다.

군은 1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캄보디아에서 온 외국인 계절근로자와 관내 농가주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1차 외국인 계절근로자 환영식’을 가졌다.

이날 입국한 계절근로자는 캄보디아 칸달주와 따께오주에서 온 59명의 청년으로 오는 10월 11일까지 4개월 간 관내 19개 농가에 배정돼 담배, 옥수수 수확 등 일손을 돕는다.

괴산군은 캄보디아와 2017년 MOU를 맺은 후 농업,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캄보디아는 3년째 계절근로자를 괴산군에 파견하고 있다.

2차 인력은 오는 7월 8일부터 3일에 걸쳐 133명이 추가로 입국해 올해 총 192명의 근로자가 괴산 농가를 돕는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계절근로 사업이 중단되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농가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올해는 특별히 괴산경찰서와 함께 농가-외국인 대상 범죄 예방 교육을 실시하며 군민의 치안과 외국인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농업의 계절성을 고려, 농번기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를 계절근로(E-8) 체류자격으로 5개월까지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2년간 중지되었던 계절근로 사업이 단계적으로 회복되어 가는 상황에 맞춰 올해 59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첫 입국하게 됐으며 7월에 2차로 133명이 입국할 예정이다”라며 “본격 농번기를 맞아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일손이 부족한 괴산지역 농가에 부분적으로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은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동안 500여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농가에 배정했으며, 2019년에는 중국 및 캄보디아에서 온 160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괴산 농가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파일
[괴산군청] 오늘의 뉴스의 이전글, 다음글

[괴산군청] 오늘의 뉴스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괴산군 노인맞춤돌봄센터, 종사자 역량강화교육 진행
다음글 괴산군 불정면, 취약계층 위한 사랑愛 반찬 나눔 봉사

배너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