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유틸메뉴

1등 괴산 만들기

소통,참여 괴산소식 1등 괴산 만들기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이한영·김미자 부부, 새농민상 수상 글의 상세내용

이한영·김미자 부부, 새농민상 수상 글의 제목, 내용, 파일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한영·김미자 부부, 새농민상 수상
▣ 이한영·김미자 부부, 새농민상 수상

괴산 불정농협 조합원인 이한영(53)·김미자(50) 부부가 농협중앙회에서 육성하는 선도 농업인상인 ‘이달의 새농민’에 선정, 12일 농협괴산군지부장실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당초 새농민상 시상식은 서울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대강당에서 열렸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군지부에서 실시됐다.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에 농·축산인들을 대상으로 자립, 과학, 협동의 새농민 3대 정신 실천에 앞장서 농가소득 증진과 과학영농,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업인 부부를 시상한다. 이씨 부부는 2001년부터 농업에 뛰어들어 현재 괴산 감물면에 약 10만여㎡의 농장에서 오직 유기농 표고버섯 하나로 부농의 꿈을 일궜다.

지난 20년간 영농일지작성, 철저한 생육관리, IT를 활용한 과학영농 구축, 소포장 규격화 등 농업혁신에 땀 흘린 결과 전국 최고의 유기농표고로 인정을 받고 있다.

또 경기도 성남시, 의왕시 등 수도권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도·농한마음 행사를 통해 표고버섯 홍보에 앞장서는 한편 2015년 괴산유기농산업엑스포 홍보에도 앞장서 유기농 괴산군 특화에도 기여했다. 2017년부터는 귀농희망자 20여명에게 귀농·귀촌 컨설팅을 지원하고 표고버섯 재배기술을 보급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평소 폐비닐·농약빈병 수거, 취약계층 반찬지원, 장애인 봉사활동 등 사회봉사에도 앞장서고 있으며 최근엔 우한교민이 임시 거처인 진천에 사과즙을 전달해 귀감이 되고 있다.

이한영 씨는 “새농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표고연구와 선진 재배기술 보급에 앞장서 괴산군 농가소득과 권익향상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으로 이씨 부부는 새농민 회원으로써 선진영농기술 보급, 귀농귀촌에 대한 영농지도, 청년농업인 육성 등 지역농업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파일
[괴산군청] 1등괴산만들기의 이전글, 다음글

[괴산군청] 1등괴산만들기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서민갑부' 시장통닭 그냥치킨, '전통시장 유명 통닭'
다음글

배너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