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괴산군청

1등 괴산 만들기

소통&참여 괴산소식 1등 괴산 만들기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괴산군 "도내 처음으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한다" 글의 상세내용

괴산군 "도내 처음으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한다" 글의 제목, 내용, 파일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괴산군 "도내 처음으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한다"
▣ 괴산군 "도내 처음으로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한다"

충북 괴산군이 도내에서 처음으로 숨은 독립 운동가를 발굴한다.

3일 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역사 속에서 주목받지 못하고 공훈을 인정받지 못한 숨은 독립운동가의 공적을 추가 발굴해 독립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게 목적이다.

군은 1996년 괴산군지방 항일독립운동사 연구용역으로 독립 운동가를 발굴했으나 국가보훈처에 괴산을 본적으로 서훈 등록된 인물은 59명밖에 없었다.

이런 점을 고려해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3·1만세운동 등을 하면서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를 체계적으로 조사한다.

독립운동사 연구와 실적을 갖춘 전문가와 행정력을 동원해 독립 운동가를 찾고 국가보훈처 서훈등록 후 국가보훈대상자로 등록한다는 계획이다.

괴산에서는 1919년 3월 19일 괴산장터에서 만세운동을 시작했다. 손병희 선생으로부터 만세시위를 부탁받은 독립운동가 홍범식 선생의 아들이자 소설 임꺽정의 작가 홍명희와 뜻 있는 인사 600여 명이 모인 시위였다.

이날 만세 시위는 충북 최초의 만세운동으로 기록됐으며 충북지역에서 본격적으로 만세시위가 확산하는 촉매제 역할을 한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를 계기로 소수·연풍·청안·장연·청천·칠성 등으로 이어졌으며 청안은 최대 규모인 3000여 명이 참가했다.

3·1만세운동 100주년인 2019년에는 괴산만세운동 100주년 학술토론회, 3·19만세운동 기념식, 체험행사, 만세운동 재현행사 등으로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애국심을 고취했다.

이차영 군수는 "만세운동과 민족번영을 위해 헌신한 단 한명이라도 역사 속에 묻히지 않도록 하고 독립유공자들의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괴산군은 육군학생군사학교, 국립괴산호국원 유치 등 호국성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5229@news1.kr
파일
[괴산군청] 1등괴산만들기의 이전글, 다음글

[괴산군청] 1등괴산만들기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괴산군, 순정농부 사과주스, 사과 칩 등 출시
다음글 괴산군·괴산군의회, 육군 제2작전사령관에게 감사패 받아

배너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