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유틸메뉴

보도자료

열린마당 보도자료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괴산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글의 상세내용

괴산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글의 제목, 작성자, 파일,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괴산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파일
- 오락가락 겨울 날씨에는 작물별 관리요령 준수 중요

충북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전영희)가 금년 겨울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월동작물 관리요령에 따른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의 평균기온은 –0.5℃로, 지난해 보다 3.1℃, 평년 대비 2.5℃가 높았다.

또한 이 기간 강수량은 94.5mm로 전·평년 대비 각각 66mm, 59.1mm가 많았다.

이러한 높은 기온과 잦은 강우로 인한 월동작물의 이상생장과 병해충 피해, 갑작스러운 한파에 의한 저온 피해 등이 예상되면서 생산량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마늘은 월동기 과다생육으로 비닐 속에서 마늘잎이 웃자라 조직이 연약해지면서 월동 후 동해와 잎집썩음병 발생이 증가한다.

양파 또한 꽃대 발생과 같은 이상증상과 흑색썩음균핵병, 선충 등 병해충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과습피해를 입으면 비닐 멀칭을 일부 걷어내 피해를 줄여야 하고, 밭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월동 후에는 비료를 소량씩 나눠 시비하고, 방제 약제를 살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상고온은 월동 병해충의 생존율을 높이고, 발생 시기를 앞당겨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특히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월동란이 늘어나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예찰과 방제작업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는 게 군 농업기술센터의 설명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겨울철 온도가 높은 해에는 병해충 발생이 증가한다”며,

“이 경우 방제 작업을 평년보다 서둘러야 하고, 마늘, 양파의 경우 월동 후 웃자람 및 저온피해 방지를 위해 기상여건에 따라 피복물을 서서히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료제공 : 괴산군 농업기술센터 원예축산팀 830-2765)
괴산군, ‘철저한 월동작물 관리’ 당부 이미지2
[괴산군농업기술센터] 보도자료의 이전글, 다음글

[괴산군농업기술센터] 보도자료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 2대 회장에 김태운씨 취임
다음글 괴산군, 혼밥족 위한 생활요리교육 ‘호응’

관련사이트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