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유틸메뉴

보도자료

열린마당 보도자료

미리보기 문서로 변환중입니다.

괴산친환경농업대학 치유농업과정 운영 시작 글의 상세내용

괴산친환경농업대학 치유농업과정 운영 시작 글의 제목, 작성자, 파일,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괴산친환경농업대학 치유농업과정 운영 시작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파일
충북 괴산군에서 운영 중인 괴산친환경농업대학 치유농업과정이 19일 개강했다.

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괴산친환경농업대학을 다시 열었다고 밝혔다.

치유농업은 농업·농촌과 관련된 활동 속에서 신체 및 정신건강 증진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사회적 농업의 하나다.

지난 2010년 불어온 ‘웰빙’ 열풍 이후 뿌리 내리기 시작한 치유농업은 농업·농촌 체험을 통한 심리적 안정을 추구한다.

이번 치유농업과정에서는 국내 치유농업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프로그램 설계와 함께 작목별 재배기술 교육, 텃밭과 치유정원 가꾸기 등 다양한 이론과 실습교육으로 진행된다.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만큼 교육과정은 생활방역을 철저히 지키면서 이뤄진다.

앞서 군은 교육생 60여 명에게 수업 참여 시 마스크 착용하기, 증상이 있으면 참석하지 않기 등의 수칙을 사전에 안내했다.

또한 교육장에는 비접촉식 온도계와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일정 거리 유지를 위해 책상을 띄어 배치하는 등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생활방역으로 전환됨에 따라 괴산친환경농업대학 문을 다시 열게 됐다”면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수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업환경의 변화 속에서 교육생들을 경쟁력을 갖춘 농업인으로 적극 육성하고, 특히 이들이 앞으로 치유농업을 운영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교육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친환경농업대학은 지난 2005년 고추과정으로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938명의 졸업생을 배출, 지역 농업 발전을 위한 전문 인력 양성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자료제공 : 괴산군 농업기술센터 인력육성팀 830-2733)
괴산친환경농업대학 치유농업과정 운영 시작 이미지2
[괴산군농업기술센터] 보도자료의 이전글, 다음글

[괴산군농업기술센터] 보도자료의 이전글, 다음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괴산군, 사과농가 저온피해 현장컨설팅 실시
다음글 괴산군, 강소농 경영개선 실천교육 ‘스타트’

관련사이트 모음